Al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백남준 추모 10주기 특별전 다중시간
<다중시간> 파트 1
  • 전시기간 : 2016년 1월 29일(금)-2016년 6월 19일(일)
  • 전시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1층
<다중시간> 파트 2
  • 전시기간 : 2016년 3월 3일(목)-2016년 7월 3일(일)
  • 전시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개막 행사
  • 오후 2시 : 큐레이터 토크 Ⅰ – 그레고르 얀센(쿤스트할레 뒤셀도르프 디렉터),라파엘라 보겔, 이사벨라 페른케스
  • 오후 3시 : 큐레이터 토크 Ⅱ – 장가(크로노스 아트센터 관장), 장펠리, 왕유양
  • 오후 5시 : 개막식
  • 오후 6시 : 공연 Ⅰ – 에이.타이피스트(김태용, 류한길, 로위에) ‘시차의 교차’
  • 오후 7시 30분 : 공연 Ⅱ – 버블데크오토워시 샬롯놈 ‘더블테크오토워시 샬롯놈’ (19금)
참여기획자
그레고르 얀센, 김대식, 다카하시 미즈키, 마크 한센, 서진석, 서현석, 유재원, 이영준, 장가, 한유주, 홍성민
참여작가
김소라, 야마시로 다이스케, 데이비드 헤인즈, 라파엘라 보겔, 백정기, 버블데크오토워시 샬롯놈, 빠키, 왕유양,
에이.타이피스트(김태용, 류한길, 로위에), 우지노, 유비호, 이사벨라 페른케스, 장 펠리, 조이스 힌터딩, 카스텐 니콜라이
특별초청작가
류이치 사카모토, 폴 게린
개막일 무료 셔틀버스
2016년 3월 3일(목)
-오후 12시 15분 합정역 2번 출구
-오후 12시 45분 한남동 한남 더 힐(전 단국대학교 자리) 육교 건너편
-오후 3시 15분 합정역 2번 출구
-오후 3시 45분 한남동 한남 더 힐(전 단국대학교 자리) 육교 건너편
버스 예약 및 큐레이터 토크 예약 : http://me2.do/xBbFQQGQ

주최주관
경기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
후원
주한독일문화원 주한독일문화원 로고이미지입니다 , 다산아트 다산아트 이미지입니다 , 페리에 페리에 이미지입니다
<손에 손잡고 (Wrap around the World)> 는 1988년 서울 올림픽에 맞추어 백남준이 성사시킨 프로젝트이다. 백남준은 위성시스템을 이용하여 전 세계 모든 지역문화권을 연결시킴으로써 냉전시대의 종말을 상징하고자 하였다. 이 프로젝트에는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동서양의 많은 국가들이 참여하였고 각기 다른 장르와 상하 문화위계 간의 경계가 해체되었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위성을 이용하여 지역 문화권이라는 공간적 영역을 융합시킴으로써 물리적인 거리의 한계를 벗어난 하나의 지구를 제시하였다는 데 있었다. 백남준아트센터에서 기획한 <다중시간 Wrap around the Time>은 백남준 추모 10주기 기념 특별전으로서 <손에 손잡고>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물리적 공간의 융합에서 나아가 과거, 현재, 미래라는 시간의 간극도 해체, 연결하고자 한다. 이러한 시공간의 압축은 과거의 백남준과 동시대 예술인들의 협업을 통해서 이루어진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전 세계 인문사회, 과학, 미학자 등으로 구성된 연구소를 만들어 각자 백남준의 작업을 연구하여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다양한 담론을 생성하고, 그 담론을 증명할 동시대 미디어 아티스트를 선정하였다. 그리고 그들의 작업들을 담론의 원류였던 백남준 작업과 링크시킴으로써 병합 전시한다. 이러한 전시과정을 통해 우리는 동시대의 다양한 문화 현상과 담론들의 원류에 백남준의 작업세계가 공고히 자리 잡고 있었음을 다시 한 번 상기하게 될 것이다. <다중시간>전을 통해서 앞으로도 백남준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이루어지며 새로운 담론들이 생성될 것이다. 또한 과거 20세기의 백남준과 21세기 동시대의 예술인들이 시공간을 넘어 서로 하나가 될 것이다. 우리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단순히 백남준의 작업세계를 재조명하는 것이 아니라 백남준의 작업세계가 지닌 무한한 확장성에 주목하고 이를 입증하는데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

작가 및 작품소개
김소라 | <끈질기게 쫓아다니며 서로 야유하고 들이받고 괴롭히며 혼란으로 치닫는 두 점의 집요한 질주> | 2016 | 사운드 설치 | 가변크기 | 퍼포머: 박민희, 정중엽
김소라의 작업은 서로 공존하면서 교란하는 두 소리에 대한 것이다. 마름모꼴의 방 양쪽 끝에는 스피커가 하나씩 숨어 있는데, 한 스피커에서는 사람 목소리가, 또 다른 스피커에서는 베이스 기타 소리가 난다. 이 소리들은 서로 돕는 척 하다가 방해 하고, 그러다 다시 공명하고 교란하는 과정을 거친다. 우리 사람들은 사람이 이 세상에서 최고의 존재라고 착각하여 사람의 목소리가 온갖 소리 중에 최고의 소리라고 착각하고 소가 우는 소리나 세포가 분열하는 소리, 나무가 자라는 소리는 아예 소리로 치지도 않는 오만함의 극치를 달려 왔다. 그러나 사람 목소리는 온갖 바람소리와 길거리 소음, 심지어 그 목소리를 낸 사람의 심장 소리에 의해서도 교란되고 있지 않은가. 사람 목소리는 지존(sovereign)이 아니다. 그것은 이 세상을 메우고 있는 수많은 소음 중 하나일 뿐이다. 이 작업은 그 평범한 사실을 일깨우는 것일 뿐이다. 그렇다고 해서 사람목소리가 듣기 나쁜 소리라는 것은 아니다. 아마도 베이스 기타는 사람을 도와 소리를 좀 더 잘 내게 해줄 것이다. 백남준에게 착한 시그널, 나쁜 시그널의 구분은 없었던 것 같다. 그에게 이 세상의 모든 시그널은 다 노이즈의 한 형태일 뿐이었다. 그러므로 그가 TV에 자석을 대서 TV의 시그널을 교란한 것은 사실은 시그널의 바다에 물 한 컵 던진 것일 뿐이었다. 그걸 가지고 훗날 왜 그렇게들 호들갑을 떠는지 모르겠다. 아마도 우리는 소리의 순도를 이념의 순도 이상으로 믿으려고 하는 것은 아닐까? 애초에 순도 100%의 소리란 없는데 말이다. 김소라의 작업에서 우리는 사람목소리가 베이스 기타 소리가 되고 베이스 기타 소리가 사람목소리가 되는 기현상을 보게 될 것이다. 최소 한 시간 이상 그 공간 안에 머물 끈기가 있다면 말이다. (글. 이영준)


조이스 힌터딩 | <단조로운 직선의 소리(초장파 주파수 안테나)> | 2016 | 연필가루, 특수 리드, 믹서, 헤드폰 | 가변크기 | 사라 코티에 갤러리 소장 이미지입니다” src=”http://njp.ggcf.kr/wp-content/uploads/sites/5/2016/01/조이스힌터딩1-1024×683.jpg” /><br /><br />
<strong>조이스 힌터딩 | <단조로운 직선의 소리(초장파 주파수 안테나)> | 2016 | 연필가루, 특수 리드, 믹서, 헤드폰 | 가변크기 | 사라 코티에 갤러리 소장</strong><br />
그라피티 드로잉 설치 작품으로 변화하는 전자에너지가 관람객이 드로잉을 만짐으로써 발생되는 에너지와 결합하여 소리를 발생시킨다. 관객의 참여가 이 작품의 요소이자 전자에너지를 물질화하는 주변 환경의 일부로서 역할을 부여 받는다. 조이스 힌터딩의 작품은 물리적이고 가상적인 면들을 탐구하고 있는데, 그녀의 나선형 그라피티는 점차적으로 에너지, 자동정화, 이야기를 공명하는 구조가 되어간다. 그것이 증폭되었을 때 즉, 그라피티가 소리를 들을 수 있고 유희가 가능한 알고리듬의 형태가 된다. 나선형 모양은 예술적인 문양과 순환구조의 보이지 않는 힘으로 존재하고 ‘대지의 힘’ 혹은 ‘공간을 노래’ 하는 능력으로 나타나는데 이러한 시적인 의미와는 별개로 이 작품은 지속적으로 전자기와 함께 움직이는 방식으로 기능한다.<br /><br />
</div>
<div class= 카스텐 니콜라이 | <씨알티 마그넷> | 2013 | 네온, 카메라, TV, 자석, 단전자 시스템, 사운드 시스템 | 가변크기 | 갤러리 이젠+아트 라이프치히/베를린과 페이스 갤러리 소장
네 개의 네온관이 나란히 수직으로 벽에 설치되어 있고 네온 불빛은 텔레비전 스크린을 통해 신호로 변환되어 비디오 카메라로 녹화된다. 텔레비전에 보이는 이미지는 진자 추에 부착되어 있는 자석에 의해 변형되는데, 진자 추는 알루미늄 구조물에 매달려 불규칙하게 텔레비전 화면 위를 왔다 갔다 하고 있다. 흔들리는 자석은 전자파를 유도하여, 전시기간 동안 음향신호를 전기회로 구조 안에서 변환시켜 소리가 들리도록 하는 기능으로 변한다. 자석은 이에 영향을 받아 색깔과 형태들이 텔레비전을 통해 왜곡되고 이미지가 흔들리며 움직이는 형태로 나타난다. 이 작품의 시작은 백남준의 타계(2006) 이후, 2007년 동경 와타리움 미술관에서 열린 백남준의 추모행사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와타리움 가문과 류이치 사카모토는 백남준을 기리기 위한 퍼포먼스 공연에 카스텐 니콜라이를 초청하였고, 작가는 퍼포먼스를 하며 백남준이 사용했던 1965년작 <자석 TV>의 왜곡된 이미지들에 대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게 되었다. 이 퍼포먼스는 2012년 파리 카르티에 재단에서 재공연되었고 또한 작품 제작의 본격적인 계기가 되었다. 작가는 ‘알바 노트(Alva Note)’라는 이름으로 전자음악 앨범을 발매하며 활동하는 음악가이자 영향력 있는 미디어 작가이다.


백정기 | <레드하우스> | 2016 | 식물, 어항, 물고기, 촛불, 열전소자, 식물재배램프, 목재, 유리, 혼합재료 | 300x449x294cm 이미지입니다” src=”http://njp.ggcf.kr/wp-content/uploads/sites/5/2016/01/백정기-1024×531.jpeg” /><br /><br />

<b>백정기 | <레드하우스> | 2016 | 식물, 어항, 물고기, 촛불, 열전소자, 식물재배램프, 목재, 유리, 혼합재료 | 300x449x294cm</b><br />
백정기는 과학적인 프로세스를 이용한 실질적이고 논리적인 작업을 통해 물과 에너지의 흐름, 그리고 순환의 개념을 이야기해왔다. <레드하우스>에서는 백남준이 <tv>과 <tv>에서 보여준 것처럼 자연물(나무, 흙, 물고기)과 20세기의 테크놀로지를 대표하는 텔레비전을 병치, 혼합시켰던 것에서 나아가, 자연과 기계의 관계를 광합성과 산소, 에너지의 이동을 통해 생태적으로 연결한다. 이 작품은 공기 유입이 차단된 온실 안에 식물재배램프, 식물, 금붕어가 든 어항, 촛불, 촛불의 열원을 전기 에너지로 전환시키는 기계 장치로 구성되어 있는데 서로가 상호의존적인 관계로 연결되어 있어, 이 중 하나라도 존재하지 않으면 에너지의 순환이 끊어져 모두 살아남지 못한다. 현대사회라는 밀폐된 온실에서 자연물과 인간(촛불), 테크놀로지(식물재배램프)는 서로가 없이는 존재하지 못하는 의존적 관계임을 이야기함과 동시에 자연을 여전히 정복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인간중심적 태도와 그 한계성을 보여준다.
</tv></tv></div><br /><br />
<div class= 이사벨라 페른케스 | <거꾸로, 반대로> | 2015 | 2 채널 비디오, 사운드, 매트리스 | 22분 이미지입니다” src=”http://njp.ggcf.kr/wp-content/uploads/sites/5/2016/01/이사벨라_거꾸로반대로.jpg” /><br /><br />
<strong>이사벨라 페른케스 | <거꾸로, 반대로> | 2015 | 2 채널 비디오, 사운드, 매트리스 | 22분</strong><br />
두 대의 TV 모니터가 마치 침대 위에 놓여진 베게처럼 하얀 매트리스 위에 비스듬히 기대어 나란히 놓인 이 작품을 보는 관객은 모니터에서 보여지는 이미지의 파편들이 지나가는 장면과 함께 남성, 여성이 꿈결처럼 나즈막한 음성으로 대화(주로 정신상태를 묻거나 특정 성별에 국한된 주제로)를 건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안녕’, ‘잘 지내니?’, ‘나는 볼 수가 없어’ 등의 음성과 보여지는 이미지들은 개연성이 희박해 보인다. 침대에 누워서 잠들어 있는 듯 한 중성적인 외모의 한 사람은 TV 모니터로부터 등을 돌리고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시간 속에서 개인의 ‘강렬한 외로움’을 드러낸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우리가 살고 있는 시간의 파편적인 순서를 돌아보고, 압축적인 표현과 연약한 인물의 표현 사이 어딘가에 존재하는 언어로 이야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관람객들은 이 작품을 통해 공동체에 대한 새로운 개념, 친밀함이 가져오는 다양한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를 경험할 수 있다.</div><br /><br />
<div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