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백남준아트센터 국제협력전 《다툼소리아》
기간/ 2018.07.12(목) ~ 2018.09.16(일)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 2전시실
백남준아트센터 국제협력전 《다툼소리아》
전시개요
전시명
다툼소리아 Datumsoria
전시기간
2018. 07. 12(목) ~ 2018. 09. 16(일)
전시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 2전시실
개막식
2018년 7월 12일(목) 오후 4시 (장소 : 1층 로비)
참여작가
백남준, 류 샤오동, 카스텐 니콜라이 (3명, 총 6점)
주최 및 주관
백남준아트센터, 경기문화재단
공동기획
중국 상하이 크로노스 아트센터(CAC), 독일 칼스루에 예술과 미디어 센터(ZKM)
후원
주한독일문화원
협찬
산돌구름, 버즈샵, 페리에
전시소개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는 2018년 7월 12일부터 9월 16일까지 백남준, 류 샤오동(Liu Xiaodong, 중국), 카스텐 니콜라이(Carsten Nicolai, 독일)가 참여하는 전시 《다툼소리아》를 개최한다.

《다툼소리아》전은 백남준 아트센터와 중국 상하이의 크로노스 아트센터(CAC) 그리고 독일 칼 스루에 예술과 미디어 센터(ZKM)의 국제 협력 전시로 기획되었으며, 7월 12일 개막일에는 참여 작가 류 샤오동의 아티스트 토크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툼소리아는 정보를 뜻하는 데이텀(datum)과 감각을 뜻하는 센서리아(sensoria)의 조합어로, 새로운 인지의 공간이 현재의 정보의 시대에 내재해 있음을 뜻한다. 전시에 참여하는 세 명의 작가는 공통적으로 매체에 의해 변화하는 인간의 감각에 대한 관심을 지니고 있었으며, 그에 대한 다양한 예술적 실험을 벌여왔다. 백남준은 기술매체가 현실 세계와 인간에게 가져올 변화에 대해 예견하고 놀라운 통찰력을 드러내었다. 류 샤오동은 실제의 풍경을 카메라로 찍고 이를 전시장에 전송하여 이를 기계적으로 재현하고, 실재와 가상을 끊임없이 중첩시킨다. 카스텐 니콜라이는 컴퓨터의 초기 모델에서 사용되었던 천공카드를 거대하고 끝없는 화면에 재현하고 이를 청각 및 촉각적인 실재의 감각으로 관객들에게 직접 전달한다.
주요작품
백남준 징기스칸의 복권 1993
백남준, <징기스칸의 복권>, 1993, TV 모니터, 네온관, 자전거 바퀴, 217x110x211cm
Nam June Paik, The Rehabilitation of Genghis-Khan, 1993, TV monitors, neon tube, bicycle tire, 217x110x211xcm.
류-샤오동-불면증의-무게(베이징)-2016
류 샤오동, <불면증의 무게(베이징)>, 2016, 캔버스 위에 아크릴, 250x300cm
Courtesy the artist and Lisson Gallery
Liu Xiaodong, Weight of Insomnia(Beijing), 2016, Acrylic on canvas, 250 x 300 cm, 98 3/8 x 118 1/8 in.
백남준아트센터 국제협력전 《다툼소리아》
카스텐 니콜라이, <유니테입>, 2015, DLP 프로젝터, 스크린, 거울 외. 가변설치
Carsten Nicolai, unitape, 2015, DLP-projectors, projection screen, mirrors, computer, sound, bench with loudspeakers, dimensions variable

Exhibition View, Kunstsammlungen Chemnitz
Photo: Carsten Nicolai
Courtesy Galerie EIGEN + ART Leipzig/Berlin and Pace Gallery
ⓒ VG Bild-Kunst, Bonn 2018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기획전시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