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기획전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
기간/ 2018.03.22(목) ~ 2018.06.24(일)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 2전시실
▶ 디지털 네트워크 환경에서 이루어지는 새로운 방식의 감정의 흐름, 감각의 전이 현상에 대해 동시대 미술의 관점에서 질문을 던지는 기획전
■ 전시개요
전시명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
전시기간
2018. 03. 22(목) ~ 2018. 06. 24(일)
전시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 2전시실
개막식
2018년 3월 22일(목) 오후 4시 (장소 : 1층 로비)
행 사
[퍼포먼스]
– 일시: 3월 22일 오후 4시 30분
– 참여 작가: 이윤정(안무가)
기획
김현정(백남준아트센터 학예연구사), 김성은(삼성미술관 리움 책임연구원)
참여작가
권혜원, 김다움, 라그나 캬르탄슨·더 내셔널, 로잘린드 나샤시비, 보얀 죠르제프 (협업: 카타리나 포포비치, 시니샤 일리치), 세실 에반스, 에드 앳킨스, 이그나스 크룽레비시우스, 이윤정, 일상의 실천, 펨케 헤레그라벤, 함양아, 홍민키 (13명/팀)
작품수
16점
주최 및 주관
백남준아트센터 로고 이미지입니다 경기문화재단 로고 이미지입니다
협 찬
로고
■ 프로그램 개요
[퍼포먼스]
v프로그램개요는 프로그램, 일시, 장소로 이루어진 표입니다
프로그램 일시 장소
<점과 척추 사이> 이윤정(참여작가) 3월 22일(목)
오후 4시 30분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제 2전시실
<마르크스주의의
은밀한 매력>
보얀 죠르제프
(협업: 카타리나 포포비치,
시니샤 일리치),

김남시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학과 교수)
5월 17일(목) – 19일(토) 백남준아트센터
<피피월드
오픈베타 서비스>
홍민키(참여작가) 3월 24일, 4월 7일,
4월 21일, 6월 9일,
6월 23일
(매 토요일, 오후2-6시)
백남준아트센터
[토크 프로그램]
4월-6월 기간 중 참여작가와 큐레이터의 토크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 토크 프로그램 관련 자세한 내용은 추후 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입니다.
■ 전시 소개
백남준아트센터(관장 서진석)는 2018년 3월 22일부터 2018년 6월 24일까지 기획전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을 개최한다. 개막일 3월 22일 오후 4시 30분에는 참여작가 이윤정의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기획전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은 급변하고 있는 디지털 네트워크 환경에서 예상하지 못했던 사회 정치적 변화들을 함께 겪고 함께 이루는 목격자이자 참여자로서 감정의 흐름, 감각의 전이 현상에 대해 동시대 미술이 주목하는 관점을 보여주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 작가들은 영상, 설치, 사운드 퍼포먼스, 디자인 등의 다양한 매체를 통해 각자의 시선으로 감정의 형태와 움직임을 포착하고 있다. 이들 작품은 개인의 산발적인 감정들을 어떻게 공동의 가치로 치환시키는가, 그리고 개인이 광장으로 나오는 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개인 안에 설 수 있는 광장이 가능한가 하는 질문을 던지고 있다. 또한 기술적 발전이 바꿔 나가고 있는 세계를 감정의 차원으로 다시 바라보며 사회적 문제에 반응하고 타인과의 관계를 재고하는 일에 있어 테크놀로지가 마음에 어떻게 작용하는지 파고든다.

전시에 참여하는 13명(팀)의 작가들은 불안하고 위태롭고 무력하게 느껴지는 오늘의 세상을 살아가는 미약한 그 마음들이 자신들의 소리를 밖으로 내뱉을 때, 비록 뜻 모를 웅얼거림처럼 들릴지라도 그것이 모여 어떤 일렁거림을 일으킬 수 있음을 전하고 있다. 이번 전시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에서는 개인과 집단의 연결과 고립, 감정의 분출과 통제의 관계가 저마다 다른 여럿의 목소리의 물결을 타고 수면 위로 고개를 내민다. 그 파도가 부서질 때마다, 아직은 아닌 새로운 현실이 ‘사이’에서 태어나고 ‘곁’으로 쌓여가며 또 다른 공동 전선을 구축해 간다.

참여 작가들은 70,80년대 생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함양아 작가와 홍민키 작가의 신작이 소개될 예정이며, 해외 작가 중 에드 앳킨스, 세실 에반스는 최근 국내 미술 저널에서 선정한 동시대 미술가 45인에 이름을 올렸다. 또한 로잘린 나샤시비는 2017년 터너상 후보, 이그나스 크룽레비시우스는 2010년 독일 Nam June Paik Award 후보로, 주목할 만 한 작가들의 작품이 포진되어 있다.
작가 및 작품 소개
1. 일상의 실천(한국), <웅얼거리고 일렁거리는>, 2018, 전시 아이덴티티 디자인, 그래픽 설치, 출판
1-일상의실천

일상의 실천은 오늘날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에서 디자인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며 또한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고민하는 소규모 그래픽 디자인 스튜디오이다. 그래픽 디자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지만 평면작업에만 머무르지 않는 다양한 디자인의 방법론을 탐구하고 있다. 그리고 2013년 <나랑 상관 없잖아> 포스터부터 2017년 <운동의 방식> 전시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 자체 프로젝트도 병행하고 있다. ‘너’와 ‘나’의 경계를 고민하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이어주는 다리가 될 수 있는 디자인의 길을 모색하며, 다양한 사회적 운동의 방식 중 하나로서 디자인을 도구 삼아 삶의 방식을 찾아 나간다. 이번 전시에서는 감정을 교환하고 공동체를 구성하는 인간의 얼굴을 은유적으로 표현하고 감정의 불명확한 전이와 흐름을 굽이치듯 유동하는 물성의 질감으로 다양하게 변주하여 전시 아이덴티티와 함께 전시장 곳곳에 영상과 프린트로 개입한다. 발간되는 전시 도록에도 이러한 디자인 개념을 적용하여 전시의 이야기를 지면만의 또 다른 방식으로 풀어 놓는다.
2. 이윤정(한국), <점과 척추 사이>, 2018, 퍼포먼스, 비디오 기록
2-이윤정_1과4
*전작 <1과4>, 2017, 퍼포먼스 비디오 기록, 49:37
안무가이자 무용가인 이윤정은 ‘사이’에 대한 작업을 퍼포먼스로 펼친다. 몸과 공간 사이, 몸과 시간 사이, 몸과 말 사이, 몸과 몸 사이에 대해 질문을 던지며, 무용을 통한 신체의 접촉과 크고 작은 그 신체적 갈등 속에서 여러 사이들로부터 발생하는 나와 타인, 개인과 사회, 소수와 다수, 균형과 불균형의 관계에 몰두한다. 오프닝 퍼포먼스에서 선보일 <점과 척추 사이>는 이윤정이 자신의 옆으로 굽은 척추와 팔 안쪽에 있는 커다란 점을 오랫동안 고민해 온 데에서 출발했다. 자신의 신체에 대한 개인적인 추적과 성찰로부터 사회적 시선의 폭력과 억압을 깨닫게 되는 과정은 그 다수의 시선이 신체의 고통으로 남아있음을 깨닫는 것이기도 했다. 이 과정을 안무와 무용의 몸부림으로 표출해 나가며 점차 타인의 시선으로부터 해방됨을 느낀 이윤정은, 개인적인 일이라 여겼던 것들이 실은 사회적 시스템이 만들어낸다는 사실의 자각이 혹시 나는 누군가에게 다수의 시선인 적은 없는지 점검하게 한다고 말한다. 이러한 주제의 리서치를 전작인 <75분의 1초>(2015), <1과 4>(2017)에 이어 이번 신작 <점과 척추 사이>를 통해 솔로로 선보이게 된다.
3. 에드 앳킨스(영국), <쉭 소리를 내는 자>, 2015, 2채널 HD 비디오 설치, 컬러, 사운드, 21:51
(이미지 제공: 작가, 런던 캐비넷 갤러리)
3-에드앳킨스_쉭소리를내는자

디지털 시대의 불안한 감정이 어떻게 신체를 제어하는지에 대해 탐구하는 에드 앳킨스는 정교한 고화질 영상과 시적이고 문학적인 성격을 결합한다. <쉭 소리를 내는 자>는 거대한 싱크홀 속으로 빨려 들어가 사라져버렸다는 미국 플로리다의 한 남자 이야기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CGI 그래픽 기술이 극사실주의적으로 창조한 남성 캐릭터는 깊은 밤 평범하지만 어쩐지 기이하고 처연한 분위기의 방 안에서 슬픔과 고독과 욕망에 시달리는 듯 보인다.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하다가도 갑자기 방 한구석에서 로르샤흐 심리 테스트 카드를 뒤적거린다. 그러더니 컴퓨터 화면 속 백지 상태와 같은 공간에 나타나 알몸으로 떠돌며 “미안해 나는 몰랐다”, “뭐라 말해야 할지 모르겠어”를 반복적으로 중얼거린다. 가상의 환경에서 이 아바타 같은 인물은 현실 삶에서 겪는 불안하고 혼란스러운 감정들이 처음인 듯 횡설수설 한숨 섞인 노래를 읊조린다. “그래, 땅에서 다시 발을 떼는 데 너무 오래 걸렸다”, “그게 돌아오는 걸 내 안에서 느낄 수 있네”, “그녀의 삶이 그렇게 슬픈 줄 몰랐어, 난 울었지”. 그리고 엄청난 굉음과 함께 그의 방은 어떤 구멍으로 순식간에 무너져 내린다.
4. 이그나스 크룽레비시우스(리투아니아),
4-1. <심문>, 2009, 2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13:00
4-1-이그나스크룽레비시우스_심문

사운드 아티스트인 이그나스 크룽레비시우스는 권력 관계에서 발생하는 심리에 대한 고찰을 주제로 <심문>을 작업했다. 이 작품의 텍스트는 2004년 미국에서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수사를 받은 메리 코빅이라는 여인의 심문과정을 기록한 조서를 바탕으로 하여 심문 경찰관과 피의자가 주고받은 질문과 답변으로 구성된다. 모든 시각적 정보는 제거하고 컴퓨터로 작성한 문장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