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이 바로 미래였던 때 (When the future was now)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2010년 12월 17일부터 2011년 3월 13일까지 영국 테이트 리버풀과 팩트FACT(Foundation for Art and Creative Technology)에서 열렸던 백남준 회고전을 기념하여, TATE ETC. 매거진에 불프 헤르조겐라스가 기고한 글이다. 헤르조겐라스는 유럽에서 처음으로 백남준의 전시를 기획한 큐레이터로서, 1976년 쾰른 쿤스트페라인의 <백남준 1946-1976년의 작업: 음악-플럭서스-비디오>전이 그것이다. <지금이 바로 미래였던 때>라는 이 글에서 헤르조겐라스는 백남준의 초기 시절을 회고하며, 아티스트이자 반아티스트, 이론가이자 실천가, 그리고 “테크놀로지에 반대하는 테크놀로지”를 사랑했던 백남준을 조명한다.

Click to read full text…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