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백남준 추모 10주기 <유토피안 레이저 TV 스테이션>
1965년 첫 비디오테이프 상영회의 리플렛을 통해 백남준은 VVHF 레이저를 사용한 언더그라운드 전용 텔레비전에 대한 아이디어를 처음 제안했다. 이듬해 백남준은 섬띵 엘스 프레스의 『더 그레이트 베어 팜플렛』에 수록된 「선언문-유토피안 레이저 TV 스테이션」을 통해 레이저 방송국의 구체적인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24시간 동안 방송되는 프로그램에는 마르셀 뒤샹의 체스 레슨, 머스 커닝엄의 아침 체조 등으로 시작하여 저녁 프로그램으로는 끝없는 섹스를 위한 요리법 등이 준비되어 있었다. 백남준은 레이저의 고주파를 이용해서 수 천 개의 크고 작은 TV 방송국들이 생겨나고 이를 통해 독점적인 상업적 방송국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희망했다. 백남준이 1996년에는 가능하리라 내다보았던 <유토피안 레이저 TV 스테이션>은 미래의 (인터넷) 다채널 방송국에 대한 예언과도 같다. 백남준이 떠나고 10년이 지난 오늘 백남준아트센터는 자유롭고 백남준을 기억하며, 인터넷 연결을 통해 시공간의 간극을 넘어서는 백남준의 방식으로 그를 추모하고자 한다. 백남준 10주기 추모식은 백남준아트센터가 주조정실이 되어 봉은사에서 개최되는 추모식, 지인들의 인터뷰, 박승원 작가의 <Dear Mr. Paik>라는 제목의 퍼포먼스를 오후 2시부터 한 시간 가량 유튜브 채널(https://youtu.be/Z64ZEqvoeNc)을 통해 생방송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백남준아트센터는 온라인 추모식을 시작으로 하여, 백남준의 대표적인 싱글채널 작품과 사운드 아트와 디제잉 퍼포먼스를 프로그래밍하여 쉼 없이 내보내는 <유토피안 레이저 TV 스테이션>이 되고자 한다. 13편이 넘는 백남준의 싱글채널 비디오를 상영하고 전형산, 서민우, 최준용, 테잎에잎(tapeape), 하임(haihm), 파펑크(PARPUNK), 디그루(Dguru)가 참가하여 백남준에게 헌정하는 다양한 미디어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기간
2016년 1월 29일 – 31일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로비
입장료
무료
협찬
페리에f로고

프로그램
Day 1 (1월 29일 금요일)
구분 시간 행사내용 비고
부터 까지
온라인
추모식
13:00 14:00 60 – 봉은사 추모식
– 추모 인터뷰
– 박승원 <Dear Mr. Paik>
백남준아트센터,
봉은사,
고양 스튜디오 연결
스크리닝

퍼포먼스
14:00 17:00 180 – 머스 바이 머스 바이 백
– 앨란과 앨런의 불평
– 존 케이지에게 바침
– 비디오 신디사이저
비디오 상영
17:00 17:30 30 – 전형산 <Beyond Sounds> 퍼포먼스
17:30 18:00 30 – TV를 위한 편집 비디오 상영
18:00 18:30 30 – 서민우 <Walking for quake> 퍼포먼스
18:30 19:00 30 – 중국에서 우표를 핥을 수 없다. 비디오 상영
19:00 19:30 30 – 최준용 사운드 공연 퍼포먼스
29일 프로그램은 유튜브 채널(https://youtu.be/Z64ZEqvoeNc)을 통해 생방송 예정


Day 2 (1월 30일 토요일)
구분 시간 행사내용 비고
부터 까지
스크리닝

퍼포먼스
17:00 17:30 30 – 비디오 필름 콘서트 비디오 상영
17:30 18:00 30 – 테잎에잎(tapeape) <TV 숲> 퍼포먼스
18:00 18:30 30 – 전자 오페라 No 1, 2
– 모음곡 212
비디오 상영
18:30 19:00 30 – 파펑크(PARPUNK)x하임(haihm) <Inframince> 퍼포먼스
19:00 19:30 30 – 리빙 씨어터와의 삶 비디오 상영
19:30 20:00 30 – 디그루(Dguru) 디제잉 퍼포먼스 퍼포먼스


Day 3 (1월 31일 일요일)
구분 시간 행사내용 비고
부터 까지
스크리닝 14:00 17:00 180 – 굿모닝 미스터 오웰
– 바이바이 키플링
– 손에 손잡고
– 호랑이는 살아있다
비디오 상영
셔틀버스 운행
기간
2016년 1월 29일 – 30일
시간·타는곳
15:15 합정역 2번 출구
16:00 한남동 더 힐(전 단국대학교 자리) 육교 건너편
전화
031-201-8512
이메일
reservation@njpartcenter.kr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이벤트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