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야장 : 세상 끝의 버섯
야장 : 세상 끝의 버섯
<야장 : 세상 끝의 버섯>은 전시 《생태감각》의 참여 작가 이소요와 함께 하는 전시연계 창작 워크샵이며 성인을 대상으로 2회 연속 진행한다. 참여자들은 이소요 작가와 함께 백남준아트센터 주변의 조경부지와 이를 둘러싼 상갈근린공원을 산책하며 균계(fungi)에 속하는 다양한 버섯을 발견하고 채집한다. 또한 드로잉, 염색, 현미경 관찰 및 촬영, DNA 추출, 배양 등의 간단한 생물 관찰 방법을 동원하여 그 모습을 시각화한다. 이 과정을 통해 도시인의 시선에서 단편적으로 접해 온 버섯의 세계를 새롭게 들여다보고, 인간-너머의 지구 생태에 대해 고찰한 현대 진화생물학과 인문학 관점들을 살펴보게 된다. 주요 참고문헌은 인류학자 애나 싱(Anna Tsing)의 2018년 저서 The Mushroom at the End of the World으로, 이 책의 제목을 번역한 “세상 끝의 버섯”이라는 표현을 워크샵 제목으로 빌려왔다.
기간
2019.8.4./ 8.11. 일요일(2회 연속 진행)
시간
14:00-16:00 (회당 2시간, 총 4시간)
대상
성인 / 정원 12명
참가비
1인당 5,000원 (워크샵에 필요한 도구와 재료 제공)
장소
백남준아트센터 2층 전시장 외
접수
홈페이지 온라인접수 *온라인 신청은 하단 버튼을 이용하세요.
문의
edu@njpartcenter.kr / 031-201-8546
※ 2회 연속 프로그램으로, 한 회차만 별도 신청할 수 없습니다.
※ 프로그램 참가 취소는 프로그램 시작 1일 전까지만 가능합니다. 사전연락 없이 불참하실 경우 이후 프로그램에 대해 신청이 제한 될 수 있습니다.
※ 수업 중 촬영이 진행되며 이는 자료제작 및 홍보 등의 용도로 사용됩니다.
※ 주차 유료.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의 이용 안내를 참조해주세요.
1회차: 8월 4일 일요일
야장 : 세상 끝의 버섯 1회차
구분 시간소요 교육내용 교육장소
도입 10분 워크샵과 강사 소개 백남준아트센터 
전개 30분  
이론: 균계 생물의 특성과 생태 
 
백남준아트센터 
40분 모둠 활동: 야외 관찰 및 채집 백남준아트센터 야외
20분 모둠 활동: 채집물 정리와 공유 백남준아트센터 
마무리 20분 마무리 토론 백남준아트센터
선택 <생태감각> 전시 해설 2층 전시장 
2회차: 8월 11일 일요일
야장 : 세상 끝의 버섯 2회차
구분 시간소요 교육내용 교육장소
도입 10분 1회차 활동 리뷰 백남준아트센터
전개 70분 모둠 활동: 채집물 시각화 및 공유 백남준아트센터 
마무리 40분 마무리 토론: 애나 싱의 “세상 끝의 버섯”,
그리고 공생의 미학
백남준아트센터
참가신청이 마감되었습니다.
댓글 [3]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송복순 - 2019.08.13
    부부가 참석을 해서 각각 참가비(10,000원)를 냈습니다만,
    워크샵 도구와 재료는 1인 재료만 주시려고 해서 문의했더니,
    작가 개인 물품을 주시는 것이라고 설명해 주시는데,

    그러면 도구와 재료 제공은 왜 명시되어 있으며,
    참가비는 어떤 용도로 사용되었는지 궁금합니다.

    프로그램의 기획 및 내용은 좋았으나,
    진행과정이 부부 참여자에게 불공평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 백남준아트센터 - 2019.08.14
      안녕하세요? 백남준아트센터입니다. 문의사항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회신드립니다.참여하신 이소요 작가님의 참여자에게 제공되는 물품사항은 등록하셨을 때 받으신 버섯 채취용 종이 박스와개인 실험 활동시 개별적으로 사용하시도록 각 책상 위에 놓여진 실험 셑트입니다. 해당 물품들은 워크샵을 위해 백남준아트센터에서 구매한 물품들이며 나머지 물건들은 작가님께서 별도로 가져오셨습니다.두번째 날 이소요 작가님께서 별도로 참여자들에게 제공하신 둥근 샬레도 작가님께서 개인적으로 가져오신 것이 맞으며 당일 작가님께서 임의로 나눠주신 것으로 참여자들에게 제공되는 공식적인 물품은 아닙니다. 문의 주신 내용에 답변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백남준아트센터 드림
  • 송복순 - 2019.08.15
    저희 부부는 책상 위의 실험세트는 전혀 사용하지 않았고, 모두 그대로 놓고 왔습니다.
    곧 방문해서 2인용 실험세트는 받아오도록 하겠습니다.
    (언제 어디서 받으면 되는지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책상 위의 실험세트는 백남준아트센터 비품으로 알았고,
    워크샾 제공물품은 작가님이 활동시 나눠 주었던 물품으로 알았습니다.
    등록시에 종이 박스와 함께 실험세트도 주었다면 이런 불편함이 없지 않았을까 합니다.
이전 다음 교육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담당자 조권진/학예팀/031-201-8546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