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에게 보내는 인사
제작연도/ 2010
작가(출처)/ 밴 패터슨
분류/ 오브제
크기/ 가변크기
재료/ 지시문, 드로잉 패널

2010년 백남준의 일흔 여덟 번째 생일을 기념하여 벤 패터슨은 신작 <백남준에게 보내는 인사>라는 스코어를 만들고 7월 백남준아트센터를 방문하여 관객들과 함께 이 작품을 공연하였다. 녹음기에 관객들이 백남준에게 보내는 메시지를 남기는 형식인데, 각자 이름의 알파벳 이니셜에 따라 해당 알파벳으로 시작되는 단어들이 무작위로 할당되어 주문같은 문장을 구성한다. 패터슨은 현장에 세워진 드로잉 패널에 그래픽 디자인처럼 ‘백남준 라디오’라 적었고, 스코어의 표지에는 비틀즈의 여덟 번 째 앨범의 커버 이미지를 사용했다. 이 앨범 커버는 팝 아티스트 피터 블레이크와 얀 하워스가 디자인한 것으로 비틀즈가 역사적, 동시대적 명사들 앞에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백남준과 패터슨은 1960년대부터 교류하며 여러 플럭서스 이벤트에 함께 참여했고 예술에 있어 관객참여에 대한 의식을 공유했다. 백남준은 《음악의 전시–전자 텔레비전》 서문에서 자신에게 가르침을 준 동료 작가들을 언급하면서 패터슨에게서는 테레민 연주법과 전자공학의 기초를 배웠다고 적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기타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