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귀거래
제작연도/ 199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오브제
크기/ 90x60cm
재료/ 부채

1992년 존 케이지가 죽자 백남준은 원화랑에서 케이지를 추모하는 전시를 열었고 이 부채를 제작하였다. 검은 색 큰 부채에 “관직을 그만두고 고향으로 돌아간다”는 뜻의 ‘귀거래’를 흰 색으로 썼다. 소규모로 열린 추모전을 위해 백남준은 이 부채를 비롯해 “온다 간다 다시”와 “바람바람” 같은 글귀가 적힌 서예 작품, 그리고 관련 소품을 몇 점 새로 제작하였다. 추모 글에서 백남준은 케이지와의 만남 이전을 기원전 (B.C. 케이지 이전), 케이지가 죽은 다음을 기원후(A.D. 죽음 이후)라고 할 만큼 자신의 인생에 케이지가 끼친 지대한 영향을 표현하기도 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오브제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