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의 <젊은 패니스를 위한 교향곡>, 《페스텀 플럭소롬 플럭서스: 음악과 반음악, 기악 극장》
제작연도/ 1963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크기/ 20.3×25.4cm (8x10inches)
재료/ 흑백사진

백남준은 플럭서스 스코어라 할 수 있는 교향곡 시리즈를 작곡하였는데 그 중 첫 번째가 <젊은 페니스를 위한 교향곡>이다. 열 명의 젊은 남자들이 무대 전체를 가린 큰 종이 뒤에 서서 한 명씩 성기로 종이를 뚫어서 관객에게 내보이라는 스코어이다. 백남준이 1962년에 이 스코어를 쓰면서 1984년에야 무대에서 실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스스로 적어 놓을 만큼 도발적인 내용이다. 이 곡이 처음 무대에서 공연된 것은 1963년 뒤셀도르프 예술아카데미에서 열린 《페스텀 플럭소럼 플럭서스: 음악과 반음악, 기악 극장》인데, 당시에는 성기 대신 손가락으로 종이를 찢는 방식으로 진행해야 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