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 《살아있는 조각을 위한 TV 브라》
제작연도/ 1969
작가(출처)/ 피터 무어
재질/ 피터 무어, 뉴욕 공연 사진,
규격/ 사진, 흑백, 49.3×49.5cm
두 개의 플렉시글라스 상자 안에 각각 작은 TV를 넣고, 투명 테이프로 상체에 부착하게 되어 있는 동명의 조각 작품을 착용하고 첼로를 연주하는 공연이다. 1969년 5월17일부터 6월14일까지 뉴욕의 하워드 와이즈 갤러리에서 열린 그룹전 «창조적 매체로서의 TV»에서 샬럿 무어먼은 이 작품을 착용하고 첼로를 연주하는 퍼포먼스를 오프닝에서는 5시간, 이후에는 매일 2시간씩 관객들에게 보여주었다. TV 화면에서는 당시 실시간 텔레비전 방송이 나오기도 했고, 폐쇄회로 카메라에 비친 관객들의 모습이나 녹화된 비디오 테이프의 영상 등이 나오기도 했다. 또한 무어먼은 손목에 자석을 부착해서 화면을 일그러뜨리기도 하고, 마이크를 이용해서 첼로의 소리를 모아 시각적인 시그널로 변형하여 화면을 조정하기도 하였다. 백남준은 이 작품을 두고 “전자와 기술을 인간화”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Photography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