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 & 마리 바우어마이스터, 《피아노와 편지》
제작연도/ 1960년대
작가(출처)/ 백남준, 마리 바우어마이스터
재질/ 피아노, 편지 / 가변설치
백남준의 동료 예술가이자 쾰른의 스튜디오에서 전위 음악 콘서트를 기획했던 마리 바우어마이스터는 1958년부터 백남준과 우정을 나누었다. 바우어마이스터의 스튜디오에는 존 케이지, 실바노 부소티, 벤 패터슨, 백남준, 한스 헬름스 등 전위 음악을 하는 음악계, 미술계, 문학계 인사들이 결집했던 장소이기도 했다. 바우어마이스터 스튜디오는 1962년 그녀가 미국으로 이주하기 전까지 2년 동안 운영이 되었다. <피아노와 편지>에 전시된 피아노 역시 당시 콘서트에 사용되었던 피아노의 잔해이며, 편지들과 사진들은 바우어마이스터와 백남준이 주고받았던 서신과 당시 스튜디오에서 있었던 콘서트들의 장면을 담고 있다. 부서진 피아노는 새로운 소리 및 관람객의 음악 수용 방식을 고민했던 백남준과 동료 예술가들의 흔적을 담고 있다. 바우어마이스터는 이후에도 백남준이 미국 미술의 제도권에 곧바로 진출 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하여, 피아노와 서신들은 이들의 우정을 잘 드러내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Installation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