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작가(출처)/ 백남준
크기/ 41.5×29.5cm
재료/ 종이에 먹

백남준의 단골 소재인 텔레비전을 그린 것인데 붓을 한번 휘둘러 단숨에 써내려 가는 일필휘지를 연상시킨다. 먹의 농담으로 추정해 보면, 오른쪽 두 개의 안테나 선을 긋고, TV 화면의 주사선에 해당되는 가로선과 수상기의 좌변을 한 획으로 그린 후에, 수상기의 하단과 우변을 각각 그어, 총 5번의 획으로 수상기와 안테나를 그렸다. 짧은 시간 집중한 결과이면서 우연성이 가미된 붓놀림의 흔적이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