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199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드로잉
크기/ 39.5x27cm

백남준은 그림과 함께 한자, 한글, 영어를 뒤섞은 문자를 그래픽 요소로 즐겨 사용했다. 온전한 서예처럼 문자만으로 된 이 드로잉은 흘림이 강한 서체로 되어 있다. “사랑”, “매일(每日)” 등의 단어가 눈에 띄고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첫머리에 적힌 “운명애(運命愛)”이다. ‘운명애’는 니체의 철학으로 인간이 다가오는 운명을 감수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것으로 긍정하고 받아들여 사랑하고 개척해 나감으로써 창조성을 키울 수 있다는 사상이다. ‘애(愛)’ 옆에 영어로 “AI”라고 적어 놓은 것도 흥미롭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