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199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드로잉
크기/ 46x30cm
재료/ 종이, 연필, 엽서

연필로 그린 배경 화면 중앙에는 스커트와 가터벨트를 입고 하이힐을 신은 여성의 하반신이 그려져 있다. 그 오른쪽으로는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 어젯밤 남은”, 왼쪽으로는 “개(犬)에게나 주었고 나는 다시 낮잠 자러 간다”고 썼다. 두 다리 사이에 있는 텔레비전만 컬러로 그려져 있는데 화면에는 동이 트는 장면이 나오고 있다. 그리고 그 위에 붙여진 엽서는 백남준이 54세 생일을 기념해서 만든 것으로, 세계 정치의 맥락에서 자신의 생일과 같은 7월 20일에 있었던 역사적 사건들을 병치하였다. 1926년은 재클린 오나시스 생일, 1944년은 히틀러 암살을 시도했던 클라우스 폰 슈타우펜베르크의 처형일, 1969년은 닐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날이다. 그리고 맨 처음과 맨 뒤는 각각 0068 B.C., 2168 A.D.라는 연도 아래 물음표로만 된 수학 공식 같은 것이 그려져 있는데 마지막 공식은 백남준아트센터의 메인 로고로 사용되고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