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199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드로잉
크기/ 30x42cm
재료/ 종이, 연필

거친 데생으로 텔레비전을 묘사하였다. 다른 드로잉과 달리 TV 수상기를 3차원 입체로 표현했고 버튼과 안테나도 실사처럼 추가했으며 화면에는 두 명의 인물까지 그려 넣었다. 그리고 이 종이를 대각선으로 찢은 후 그 두 조각 사이를 약간 벌려 스케치북 한 장 위에 다시 붙였다. 화면을 반으로 찢고 그 분할성을 강조하는 이러한 구도는 백남준의 다른 드로잉 작품뿐만 아니라 영상 작품에도 나타난다. 대표적으로 자신의 신체를 분할하여 각각 다른 프레임 구조에 담아 재구성한 <시네마 메타피지크> 시리즈를 들 수 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