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199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회화
크기/ 61x51cm

4등분된 바탕 화면 위에 찢어진 두 장의 종이가 어슷하게 놓여 있다. 바탕에 있는 네 개의 면은 검은 칠 위에 뒤범벅 된 여러 색의 물감이 약간 더해져 추상표현주의 회화처럼 보인다. 그 위에 놓인 두 장은 원래 한 장이었던 종이의 가운데를 찢어 벌려 놓은 구도로 붙어 있다. 크레용으로 여러 선들이 그려져 있는 이 종이들은 검은 바탕 위에 둔 상태에서 그 위에 다시 물감이 칠해졌다. 사진이나 포스터를 찢고 잘라내는 데콜라주 작업 방식을 연상시키는데, 백남준은 TV 화면 같은 사각형의 종이에 드로잉을 그리고 이를 찢어서 배치하는 작품을 여럿 만들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회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