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적용
최초의 휴대용 TV
제작연도/ 1973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오브제
크기/ 7.5x32x2cm
재료/ 나무로 된 빵틀

백남준은 뒤셀도르프의 교수로 있는 동안 뉴욕과 독일을 오가며 작품 활동을 했다. 한때 플럭서스 맴버이기도 했던 에릭 안데르쉬는 백남준이 독일에 머무르는 동안 가까이 지내며 그의 작업을 수집하고 기록했다. 이 작품은 백남준아트센터가 2009년 에릭 안데르쉬에게 구입한 소장품 가운데 대표적인 작품이다. 일상의 물건에 자신의 미디어에 대한 비전을 담아 <최초의 휴대용 TV>라는 제목을 붙인 이 소품에는 백남준의 플럭서스적인 유머가 가득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