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거울 같은 박지가 있는 서재의 토마스 슈미트, 《음악의 전시–전자텔레비전》, 파르나스 갤러리, 부퍼탈
제작연도/ 1963
작가(출처)/ 만프레드 몬트베
분류/ 사진
크기/ 30.4×40.2cm
재료/ 바리타지에 흑백사진

1963년 3월 독일 부퍼탈의 갤러리 파르나스에서 열린 백남준의 첫 번째 개인전 《음악의 전시–전자 텔레비전》에서 만프레드 몬트베가 찍은 〈옷을 벗고 네 자신을 보라〉 사진이다. 백남준은 갤러리 2층 서재로 사용되던 방에 각종 금속박 조각들을 천장에서부터 바닥까지 늘어뜨려 놓았다. 반사 은박지를 말아 주변 공간이 은박지에 비치는 모습은 전체 정물화를 이루도록 작업하던 에드 키엔더에게서 영감을 받은 것이다. 백남준은 은색뿐만 아니라 금색, 적색의 박지도 사용하고 일부는 꾸깃꾸깃한 상태로 만들어 서재에 설치하고, 관람객이 문을 잠근 채 알몸으로 박지들 사이에 서서 그 얇은 박지에 비춰지는 자신의 일그러지는 모습을 보며 시간을 보내도록 하였다. 방 한가운데에는 위를 향해 놓인 온풍기도 설치하여 관람객들이 다리 사이로 따뜻한 바람을 느끼게 했다. 백남준은 《음악의 전시》의 다른 부분에서도 반사 박지를 사용하였다. <총체 피아노>가 설치된 방의 바닥 곳곳에 널린 은박지 조각 위에 바이올린이 놓여 있기도 했으며, 일부 실험 TV 앞 바닥에 놓인 거울들도 이와 비슷하게 주변의 사물과 사람을 비추는 ‘자기 반영’의 요소를 심어 놓았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