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 <아름다운 여성 화가의 연대기>를 위한 앨리슨 놀즈의 국기, 《음악의 전시-전자 텔레비전》, 파르나스갤러리, 부퍼탈
제작연도/ 1963
작가(출처)/ 만프레드 몬테베
Credit Line/ 백남준아트센터. 사진:만프레드 몬테베
재질/ 만프레드 몬트베 사진
크기/ 30.4×40.2cm
재료/ 바리타지에 흑백 사진

앨리슨 놀즈를 위한 스코어로 매월 세계 각국의 국기 한 개씩을 생리혈로 물들인 다음 갤러리에서 전시하라는 문장들로 이루어져 있다. 백남준의 요청으로 앨리슨 놀즈는 만국기에 생리혈을 묻혀서 스코어를 완성하고, 백남준의 1963년 첫 개인전 《음악의 전시: 전자 텔레비전》에 국기들을 전시한다. 백남준은 자신의 성적인 제스처가 들어가 있는 스코어를 그냥 아무 여성이 아닌 전문 여성 연주가가 수행해 주기를 바랬다. 음악을 전공한 플럭서스 동료인 시오미 미에코에게도 부탁했지만 거절 당했고, 놀즈의 경우 음악을 전공한 것은 아니었기 때문에 백남준이 생각하는 조건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것은 아니었다. 놀즈는 당시 백남준이 여성에 대한 이런 그의 생각을 밀어붙여 보겠다는 의지가 강했다고 회고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