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백남준, <젊은 패니스를 위한 교향곡(1962)>, 퀼른 예술협회
제작연도/ 1986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분류/ 사진
크기/ 20.3×25.4cm
재료/ 흑백 사진

백남준은 성이 개입된 일련의 퍼포먼스 스코어를 작성하고 퍼포먼스로도 선보였다. <젊은 페니스를 위한 교향곡(1962)>은, 10명의 남성들이 무대 앞에 설치된 거대한 흰 종이 뒤에 서서 한 명씩 성기로 종이를 찢는 퍼포먼스였다. 이 퍼포먼스는 성이라는 사회적 금기를 깨고 전후 문학운동의 종언을 알린 일본의 이시하라 신타로의 『태양의 계절(1955)』을 모티브로 한 것이다. 소설은 남자 주인공이 성기로 방문 창호지를 뚫는 등의 대담한 성풍속 묘사로 일본에서 사회적인 이슈가 되었고, ‘태양족’이란 말이 유행하기도 했다. 소설 속 젊은 남자 주인공이 창호지를 관통해서 보여주고자 했던 대상이 여성이었다면, 백남준은 종이를 관통함으로써 관람객에게 음악에 있어 성이라는 금기를 깬 사건의 현장을 목도하도록 스코어를 썼다. 백남준은 당대에 엄청난 충격과 논란을 가져왔던 소설 속 장면이 아무리 유럽이라고 해도 곧바로 받아들여질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고 1984년쯤에야 실현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1963년 《페스텀 플럭소럼 플럭서스: 음악과 반음악, 기악 극장》에서 공연을 하려고 했으나 이루어지지 못하고, 1975년 켄 프리드만의 기획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1986년에는 쾰른 예술협회에서 퍼포먼스가 이루어졌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