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샬럿 무어먼, <스카이 키스>,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린츠
제작연도/ 1982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분류/ 사진
크기/ 20.3×25.4cm (8x10inch)
재료/ 흑백 사진

샬럿 무어먼의 <스카이 키스>는 원래 짐 맥윌리엄스와의 협업으로 시작되었으나 1980년대부터는 오토 피네가 기획자로 참여하였다. 피네는 1968년 보스턴 WGBH 방송국의 프로그램 <미디어는 미디어다>에서 공연자를 열기구에 태운 적이 있을 만큼 관련 기술에 대한 노하우가 있었다. 피네는 1950년대 후반 제로 그룹을 창립하였으며 1960년대 후반부터 환경예술의 일환으로 ‘스카이 아트’라는 개념을 고안하고 1972년 뮌헨 올림픽 폐막식에서 선보인 <올림픽 레인보우>처럼 여러 색의 튜브에 헬륨가스를 넣어 공중에 띄운 다음 조명을 비추는 작품을 만들었다. 피네는 1982년 오스트리아 린츠의 아르스 일렉트로니카에서 『스카이 아트 컨퍼런스』를 조직하면서 무어먼을 초청하고 <스카이 키스> 퍼포먼스를 벌였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