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아서 쾨프케, <일하는 동안의 음악(1962)>, 《페스텀 플럭소럼 플럭서스: 음악과 반음악, 기악 극장》, 뒤셀도르프 예술아카데미, 뒤셀도르프
제작연도/ 1962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분류/ 사진
크기/ 20.3×25.4cm (8x10inch)
재료/ 흑백 사진

아서 쾨프케의 1962년 작 <일하는 동안의 음악>을 1963년 뒤셀도르프 예술아카데미에서 열린 《페스텀 플럭소럼 플럭서스: 음악과 반음악, 기악 극장》에서 공연하는 모습이다. 쾨프케는 레코드판의 첫 부분 몇 바퀴만 빼고 나머지 트랙에 흠집을 내거나 풀을 잔뜩 칠해 놓았다. 재생시키면 처음 몇 분 정도만 제대로 트랙 위를 돌다가 이내 판이 튀거나 트랙을 건너뛰거나 긁히는 소리를 내다가 전축은 꺼져 버린다. 공연자들은 재생이 시작되면 바닥을 청소하기처럼 각자가 선택한 어떤 행동을 하다가, 바늘이 레코드 판에 붙거나 홈에 갇혀 재생이 중단되면 하던 행동을 멈춘다. 그리고 턴테이블에 먼저 도착한 공연자가 바늘을 다시 첫 번째 트랙으로 리셋하면 각자의 행동을 재개한다. 공연자 중 한 사람이 예정된 임무를 다할 때까지 이러한 과정을 반복한다. 백남준은 《음악의 전시 – 전자 텔레비전》에서 선보인 총체 피아노 중, 쾨프케의 <닫힌 책들>에서 영감을 얻은 작품을 ‘쾨프케를 위한 피아노’라 부르기도 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