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오토 뮐, <재료극장>, 하로 라우하우스 스튜디오, 뒤셀도르프
제작연도/ 1964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크기/ 20.3×25.4cm (8x10inch)
재료/ 흑백 사진

1964년 6월 뒤셀도르프의 갤러리스트 하로 라우하우스의 스튜디오에서 있었던 오토 뮐의 <재료 액션 9번> 퍼포먼스 장면이다. “정물 – 여성, 남성, 그리고 소의 머리들로 하는 액션”이라는 부제가 달려 있다. 나체, 혈액, 방뇨, 배변, 자해, 도살 등의 요소를 포함하는 1960년대 비엔나 액셔니즘의 대표 주자인 뮐은 1964년에 발표한 「재료 액션 선언문」에서 극예술과는 다르게 상징이 뭔가를 설명하려 하지 않고 상징 자체가 스스로 존재하는 현실체로서 줄거리를 이룬다고 천명하였다. 당시 오스트리아의 부르주아 사회에 내재된 권위주의적이고 보수적인 가치 체계, 경직되고 독재적이며 폭압적인 사회에 반기를 들면서 전통적인 회화, 조각, 드로잉의 장르에 인체와 사물 자체를 끌어오고 이 재료들을 직접 행위예술의 형태로 다루려는 시도였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