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실바노 부소티의 <브레브>를 리허설 중인 프랑스와 데솔로제르, 실바노 부소티, 갤러리 22, 뒤셀도르프
제작연도/ 1958
작가(출처)/ 만프레드 레베
분류/ 사진
크기/ 20.3×25.4cm (8x10inch)
재료/ 흑백 사진

실바노 부소티는 아놀드 쇤베르크, 존 케이지, 피에르 불레즈 등의 영향을 받은 현대음악 작곡가이다. 부소티가 작곡한 곡들의 첫 공식적인 공연이 1958년 뒤셀도르프 갤러리 22에서 열렸는데 그 중 한 곡이 옹드 마르트노 솔로를 위한 <브레브(Brève)>였다. 옹드 마르트노는 모리스 마르트노가 1928년 개발한 전자 건반으로 화음은 불가하지만 여러 개의 주파수 발진기의 울림을 이용하여 단선율로 여러 음을 만들어내는 악기이다. 사진은 옹드 연주자인 프랑스와 데솔로제르가 부소티와 리허설하는 장면이다. 장 피에르 빌헬름은 1957년 갤러리 22를 열고 케이지, 부소티, 백남준 등 아방가르드 작가들의 콘서트와 퍼포먼스를 열어 당시 뒤셀도르프 미술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사진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