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미술관 타이틀
제작연도/ 2002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회화
크기/ 91.3×121.5cm

경기도는 2001년부터 백남준과 논의를 시작하여 2002년 양해각서를 체결하면서 본격적으로 백남준 미술관 건립을 추진했다. 이 작품은 백남준이 직접 써준 일종의 상징적 현판과 같은 그림이라고 할 수 있는데, “백남준”이라는 이름과 “미술관”이라는 단어를 한글, 영어, 한자로 빨강, 파랑, 초록을 섞어서 썼다. 백남준은 후에 백남준아트센터가 될 이 미술관의 완공을 보지는 못하였지만 생전에 이 미술관을 “백남준이 오래 사는 집”이라고 명명하며 그 사명을 화두처럼 제시하였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회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