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연도미상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회화
크기/ 71.1×101.6cm

텔레비전의 화면조정 색상표처럼 그린 배경 위에 한자로 쓴 내용이 더해졌다. 백남준의 회화나 드로잉에는 문자도 회화적 요소로 거의 빠지지 않고 들어가는데, 이 작품에는 오른쪽의 색상 막대부터 빼곡히 채워 나가며 다음과 같은 한자들을 써내려 갔다. 견줄 비(比), 클 태(泰), 쌓을 축(畜), 스승 사(師), 용납할 용(訟), 하늘 건(乾), 땅 곤(坤), 창성할 창(昌), 쓰일 수(需), 터럭 모(毛), 밟을 리(履), 집 가(家), 집 호(戶), 사람 인(人), 나라 국(國), 낄 개(介), 이룰 성(成), 일만 만(萬), 작을 소(小). 각 글자들의 뜻을 되뇌며 수련하듯 썼다고도 보이며, 마치 어떤 코드처럼 반복, 조합되는 글자들은 읽는 사람으로 하여금 암호를 해독하는 방식으로 뜻풀이를 시도하게 만든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회화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