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2000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드로잉
크기/ 55.9×34.3cm

백남준은 신문지를 캔버스처럼 활용하곤 했다. 관심 기사나 사진이 실린 신문 지면에 선을 여러 개 그어서 강조 표시를 하거나 어떤 문구나 도형들을 더하는 식이다. 말하자면 드로잉을 가미해 신문 스크랩을 한 셈이다. 이 드로잉의 지면은 「뉴욕 타임즈」 2000년 12월 3일자 주간리뷰 4페이지이다. 좌측 하단에 실린 기사를 빨강, 파랑, 보라색의 직선과 원으로 강조했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