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장품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적용
무제
제작연도/ 2001
작가(출처)/ 백남준
분류/ 드로잉
크기/ 35.5×43.2cm

홍난파가 작곡한 가곡 <금강에 살으리랏다>의 두 마디를 가사와 함께 정확하게 기보하고 있다. 왼쪽 하단에 서곡이라 덧붙인 것은 이 부분이 노래의 첫 소절임을 지칭하는 듯 하다. 1930년 금강산을 찾은 시인 이은상이 쓴 가사는 속세를 떠나 경승 금강에 살고 싶다는 뜻을 담고 있는 시조이다. 백남준은 어린 시절부터 한국적 정서가 담긴 문학에 깊은 관심을 기울여 김소월, 조벽암의 문학 작품을 바탕으로 작곡을 한 바 있다. 1999년 작 <호랑이는 살아있다>에서는 백남준이 직접 <금강에 살으리랏다>를 부르는 대목이 나오기도 한다.
※ 소장품을 보고 작품을 묘사하는 단어, 떠오르는 인상이나 느낌 등을 한 두 단어로 입력해보세요.
※ 여러분과 같거나 다른 생각들을 확인해보세요.
이전 다음 드로잉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