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JP Channel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포스트미디어의 관점 (Postmedia Perspective)
관리자 - 2011.03.07
조회 1776

백남준이 미디어아트의 개척자라 불리는 이유는 텔레비전이나 비디오라는 당시로서는 ‘새로운’ 미디어를 예술의 영역으로 가져왔기 때문이다. 텔레비전이나 비디오가 더 이상 새롭지 않게 된 지금, 미술가들은 웹이나 디지털 기술 등 또 다시 새로운 미디어를 예술에 도입하고 있다. 이러한 미디어마저도 더 이상 새롭지 않게 된 지금, 과연 이 ‘뉴미디어’라는 용어가 유용한가, 유효한가라는 질문을 던지는 시도가 활발하다. 2006년 ZKM의 페터 바이벨은 <포스트미디어의 조건> (Centro Cultural Conde Duque, Madrid)이라는 전시에서 “컴퓨터와 같은 뉴미디어의 영향이 보편화되고 다른 미디어의 미적 경험 또한 매개하게 되었을 때 모든 현대 미술은 포스트미디어 미술이 된다.”라고 말한 바 있다. 2010년에는 도메니코 쿼란타가 <미디어, 뉴미디어, 포스트미디어>라는 책(이탈리아어)을 발간하였는데, 이 책에서 그는 ‘뉴미디어 미술’이란 매체에 기반한 특정한 미술장르나 미술운동을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뉴미디어나 테크놀로지의 사용여부와 상관없이 기존 미술계에 새로운 ‘미술’의 개념을 던지기 위해 생산되고 전시되고 논의되는 모든 미술이라 정의하고 있다. 쿼란타가 <포스트미디어의 관점>이라는 제목으로 리좀(Rhizome) 사이트에 기고한 다음 글에서 이 책의 마지막 장을 영문으로 읽을 수 있다.

cover55dpi300-730x10241
<The Postmedia Perspective> by Domenico Quaranta at Rhizome

 

Nam June Paik is known as a pioneer of media art not least because he was among the first artists using the then new mediums such as television and video in their art. Those mediums became ‘not new’ any longer, and contemporary artists today are using a yet another new medium such as the Internet and computers. Given that these mediums have become no longer new again, would the term ‘new media art’ be still valid and viable? In 2006, Peter Weibel, director of ZKM, in the exhibition <Postmedia Condition> (Centro Cultural Conde Duque, Madrid) notes that: “postmedia art is the art that comes after the affirmation of the media; and given that the impact of the media is universal and computers can now simulate all other media, all contemporary art is postmedia.” In 2010, art critic and curator Domenico Quaranta published a book <Media, New Media, Postmedia> in Italian (Postmediabooks), saying that “the label “New Media Art” does not identify an art genre or an art movement, and cannot be viewed – as it usually is – as a simple medium-based definition. On the contrary, a work of art – whether based on technology or not – is usually classed as New Media Art when it is produced, exhibited and discussed in a specific “art world,” the world of New Media Art.” You can read the final chapter of this book in English in the posting <The Postmedia Perspetive> by Quaranta at the above site.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NJP Channel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